‘13년말 기준 세계시장 점유율 1위 기업 130개 중 벤처기업이 63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청과 (사)벤처기업협회는 산업부에서 매년 선정하여 발표하고 있는 세계시장 점유율 1위 기업 중에서 벤처기업을 선별하고 조사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번에 발표한 ’세계시장 점유율 1위 벤처기업‘ 현황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1위 벤처기업수) ‘13연말 기준으로는 총 63개로 전체 130개 중 48.5%를 차지하며,

  

최근 5년간(‘09~’13) 1회 이상 세계시장 점유율 1위 기업 187개중 벤처기업으로 확인된 기업은 총 93개(49.7%)이었다.

  

이는 벤처기업들이 상대적으로 글로벌 우수성 및 성장가능성이 높은 기업군임을 입증하였다.

  

세계시장 점유율 1위 벤처기업 93개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업종) 업종별로는 기계·제조·자동차(35.5%), 컴퓨터·반도체·전자부품(18.3%) 음식료·섬유·(비)금속(17.2%) 등에 많이 분포해 있으며 일반 벤처기업과 유사하게 분포하고 있었다.

  

 (품목) 품목별로는 기계장비 등 첨단 분야 품목 외에도 신흥국 등 틈새시장을 활용한 적정기술 및 전통제조기술 분야에서도 다수 포함하고 있었다.

  

품목들에 대한 심층분석을 통해 도출한 성장유형은 ①대기업 동반성장(30.0%), ②국산화 개발(28.0%), ③핵심기술 선점 (16.1%), ④한국 전통제품(15.1%), ⑤세계화 틈새시장 집중(10.8%)으로 나타났다.

  

 (1위 달성기간) 창업 후 세계시장 점유율 1위 달성기간은 평균 14.6년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S/W개발 업종(6.3년)이 가장 짧은 반면, 기계·제조·자동차 업종(16.2년)이 장시간 소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공요인) 세계시장 점유율 1위 달성 성공 핵심요인은 과감한 R&D 투자 및 수출 다변화 등 글로벌 진출 전략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대비 R&D 투자비율은 4.5%(평균 R&D 49억 원), 수출비중은 36.1%(평균 수출액 354억 원)로 벤처천억기업, 일반벤처기업, 중소기업 및 대기업 보다 매우 높으며,

  

연구인력은 전체 인력의 24%로 높으며, 산업재산권 평균 보유 건수도 85건으로 일반벤처(6.6건) 13배, 중소제조업(1.3건)의 65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평균 31개국에 수출하며, 21개국 이상 수출하는 벤처기업은 전체 54.5%를 차지하여 글로벌 진출 전략이 우수함을 입증하였다.

  

 (경영성과) 매출액 및 영업이익 면에서 벤처천억기업군 보다는 낮으며, 일부를 제외하면 일반벤처기업, 중소기업 및 대기업보다는 전반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장성) 평균 매출액은 981억 원으로 전년(923억 원)대비 6.3% 증가하였으며,

  

매출액 증가율(6.3%)은 중소기업 및 대기업 보다 높은 반면, 벤처천억기업 및 일반벤처기업 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성)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순이익률은 각각 6.8%, 4.7%로,

  

이는 일반벤처기업, 중소기업 및 대기업 보다 높은 반면, 벤처천억기업보다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기청 관계자는 “이번 조사에서 벤처기업은 신기술, 신산업, 신시장을 개발해서 세계시장을 선도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현정부 들어 추진하고 있는 창조경제 실현 등 노력으로 세계시장 점유율 1위 벤처기업 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핵심 성공요인 등을 감안하여, 향후 신흥 및 틈새시장을 타켓으로 한 글로벌 시장창출형 적정기술 및 한국 전통제조기술을 위한 R&D 및 해외진출 지원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