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와 신용보증기금, 중소기업은행은 4()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 원부자재 공동구매 전용보증제도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소기업이 원부자재 공동구매를 통한 규모의 경제 실현과 원가 경쟁력을 제고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 업무협약의 주요내용은 원부자재 공동구매의 대표적인 현장애로인 구매력 부족과 대금지급 안정성을 해결하기 위해 공동구매 전용보증을 신설하는 으로 중소기업중앙회와 중소기업은행 보증재원을 출연하여 신용보증기금이 600억 원 규모의 출연협약보증을 운영할 예정이다.

 ◦ 중소기업중앙회가 공동구매 협동조합을 선정하고, 중소기업협동조합은 물량을 통합하고 단가협상을 통해 공동구매를 추진하게 되며, 신용보증기금은 협동조합 소속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보증을 발급하고 중소기업은행은 구매자금 지원을 전담하는 등의 역할을 분담하게 되었다.

 ◦ 이 날 업무협약식에서 세 기관은 이번 사업이 1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향후 지속적인 재원 확보와 공동구매 참여기업 확대를 통해 대표적인 중소기업간 협업사업이자 중소기업 지원기관 협업사업으로 확대해 나가는데 뜻을 모았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공동구매를 통해 중소기업은 기업활동의 기초가 되는 원부자재 구매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며 향후 정부의 혁신성장 과제인 중소기업간 협업을 통한 규모의 경제 구현을 위해 대표적인 중소기업 지원기관 협업사업으로 확대할 것이다고 밝혔다.

 ◦ 한국은행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중소기업 재료비 1%가 인하될 경우 영업이익률은 7% 향상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져 지난 6월 조사된 공동구매 예상 원가인하율 약 7%를 적용할 경우 원가 인하에 따른 영업이익률은 약 50% 개선되는 등 중소기업 지원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는 공동구매 지원을 위해 신용보증기금과 기업은행을 연계하여 보증발급, 대금지원, 공동구매 등 일련의 프로세스가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공동구매 중심의 e-MP(e-Market Place)공동구매 플랫폼을 구축 중에 있으며 ’183 시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