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 이하 중기부)는 현대자동차, 휴맥스 등 22개사를 사내벤처 육성사업운영기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간 신청 기업 84개사를 대상으로 사내벤처팀 지원계획, 사업화 지원 역량, 보육 인프라 등을 기준으로 심층 평가과정을 거쳤으며

기업 특성별로 보면 중소기업 3개사, 중견기업 4개사, 대기업 7개사와 공기업 8개사가 운영기업에 포함되었다.

- 현대자동차, 엘지유플러스, 한국동서발전, 한국도로공사, 휴맥스, 코스콤, 인바디, 휴넷 등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은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 확산과 우수인력의 창업 활성화를 위해 작년 11월 정부가 발표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의 후속조치로 금년에 새롭게 시작한 사업으로

기업이 사내벤처팀을 발굴하고 지원하면, 정부가 연계하여 사내벤처팀의 사업화와 분사 창업 등을 지원하는 방식이며

금년에는 100개팀 육성을 목표로 총 200억원(정부 100 + 기업 100)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세제 등 사내벤처 및 분사창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여 금년부터 적용하고 있다.

- 사내벤처가 분사하는 경우에도, 창업기업으로 인정하여 창업기업과 동일한 소득세·법인세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 사내벤처를 육성하는 대기업에 대해서는 동반성장지수 우대를 확대(12)하고, 사내벤처 지원을 위한 출연금의 3배를 기업소득에서 차감토록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