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산업의 기업 간 경쟁에 대해 중소벤처기업인 10명 중 7명이 불공정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은 정책자금 지원업체 중 미래신성장 분야(로봇, 항공우주, 바이오소재, 신재생에너지, 스마트팜, 차세대치료 등) 업체를 대상으로 지난 523()부터 24()까지 리얼미터에 의뢰하여 중소벤처기업 공정경제 생태계 조성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설문 결과, 기업경쟁 공정성 인식에 대해 응답기업 503개사 중 71.8%불공정하다고 응답, ‘공정의견(28.2%)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불공정 이유는 불공정 거래관행(32.9%) 대기업의 과도한 경제력 집중(22.8%) 독과점 야기 진입규제(12.0%)를 가장 많이 꼽았다.


한편, 공정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중소벤처기업이 혁신성장 산업분야에 진입할 수 있는 핵심방법에 대해서는 응답기업 중 절반 이상이 정부의 혁신성장 지원정책 활용(50.6%)을 가장 중요한 방법으로 꼽았다.


중소벤처기업에 필요한 정부지원은 금융 지원(58.2%) 기술 지원(R&D )(11.5%) 판로수출마케팅 지원(9.9%) 진입규제 완화와 불공정 거래 관행 근절(6.9%) 순이었다.


이에 중진공은 독과점 산업의 진입 장벽을 낮추고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 견인을 위한 지원계획 수립에 금번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할 계획이다.


중진공 이상직 이사장은 혁신적인 기업가와 정부가 함께 만드는 유니콘기업이야말로 우리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돌파구가 될 것이다.” , “공정경제 생태계 조성으로 중소벤처기업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고, 유니콘기업으로 성장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