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7기의 본격 출범에 발맞추어 중기부와 지자체가 협력하여 지역중소기업을 육성하는 동행시대가 본격 시작된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718() 14시 정부대전청사에서 17개 광역지자체 부단체장이 참석하는 ‘18년도 제1지역중소기업 정책협의회를 개최하였다.


지역중소기업정책협의회는 중기부 지원정책의 효율성을 높이고, 중기부와 지자체간 협력을 통한 지역주도형 중소기업 정책을 강화하여,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뒷받침하기 위해 마련하였다.

과거 중기청은 지자체와의 정기적인 협의채널이 없었고, 중기부 출범에 따른 역할 강화에 맞춰서, 최초로 지자체와의 협의채널을 신설하였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협의회 신설을 계기로 앞으로 매년 정례적으로 개최하여, 중기부와 지자체간 소통이 대폭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1차 지역중소기업정책협의회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직접 주재하여 중기부와 지자체간 협력 강화 방안, 지자체 건의사항 등을 논의하였다.

참석자들은 지역별로 복잡다양한 문제가 증가하고 있으므로, 지역별로 맞춤형 중소기업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지역 실정에 밝은 지자체와의 협업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였다.


홍종학 장관은 지역중소기업 육성과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를 위해 지자체의 협력이 필수적이며,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다른 어느 부처보다 중기부가 선도하겠다고 밝히고,

중기부는 지자체가 제안하고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사업구조를 갖춘 정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 지자체의 자율성을 최대한 확대하고, 지역별 맞춤형 사업집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중소기업, 창업벤처기업, 소상공인 정책 추진과정에서 지자체와 협업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상훈 중소기업정책관은 문재인 정부는 서민경제와 중소기업을 위한 정부로서, 서민경제와 중소기업 위해 지난 출범 1년간 63개 대책, 890여개 과제를 발표하였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