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총 12,0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수·위탁거래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공정행위 조사 및 시정을 위해 ’18.11.26()부터 ’18년도 수·위탁거래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금번 실태조사는 수위탁거래관계에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2분기(4~6)의 수·위탁거래내역에 대해 납품대금 미지급이나 약정서 미발급 등 불공정거래 행위 전반에 대해 조사한다.

 

·위탁거래 실태조사는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이하 상생협력법’) 27조에 따라 ‘96년부터 매년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온라인조사시스템(http://poll.mss.go.kr)을 활용하여 3차에 걸쳐 진행하게 된다.

 

조사내용은 상생협력법 제21조부터 제25조에 규정하고 있는 위탁기업의 의무 및 준수사항으로

납품대금 지급, 납품대금 지연지급 시 지연이자 지급, 어음 또는 어음대체결제 방식으로 지급 시 어음할인료·어음대체수수료의 지급여부와

부당한 납품대금감액, 부당한 기술자료 요구, 위탁내용·납품대금 등이 적힌 약정서 발급여부, 물품 수령 시 물품수령증 발급 여부 등이다.

 

1차 온라인 조사 결과 납품대금 지급관련 위반혐의가 있는 기업에게는 자진개선 기회를 부여하고, 자진개선 하지 않은 기업을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하여 법 위반여부를 확인한다.

현장 조사 후 법 위반이 확인된 기업에 대해서는 개선요구 조치를 하고 개선요구에 응하지 않은 기업은 명단을 공표하며, 각각 벌점을 부과한다.

또한, 하도급법 또는 공정거래법 위반혐의가 있는 위탁기업은 공정위에 조치를 요구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위탁기업을 대상으로 11.26()부터 11.28()까지 전국 6개 권역(서울, 광주, 경기, 대구, 부산, 대전)에서 ‘18년도 수·위탁거래 실태조사 기업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