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이 제품과 서비스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특허청(청창 박원주)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가 힘을 합한다.

양 부처는 서비스 기술개발과 제품-서비스 융합 IP-R&D' 등 신서비스 창출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일괄 제공하는 제품서비스 기술개발 공동사업을 올해 새롭게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제품-서비스 융합 개발은, 세부 개발에 앞서 사용자 조사분석을 통한 서비스 아이디어 도출, 비즈니스 모델 설계가 선행되어야 하는 등 기술제품 R&D와 다른 점이 많아, 전문가 도움없이 중소기업이 자체 수행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협업은 중소기업의 이런 어려움들을 한 번에 해결해 제품-서비스 융합 성공 가능성을 높이려는 것으로, 중기부 R&D 자금과 특허청 제품-서비스 융합 IP-R&D' 비용 등 총 121억원을 지원한다.

먼저 특허청은 제품-서비스 융합을 위한 새로운 맞춤형 IP-R&D를 제공한다

- 서비스 분야는 기능기술에 관한 특허 외에도, 타서비스와 차별화되는 새로운 경험과 편의성을 제공하는 UX/UI를 최대한 지재권으로 확보해야 한다.

- 따라서 기존 IP-R&D의 특허전략전문가, 특허분석기관 외에 디자인전략전문가, UX/UI 전문기관까지 참여하는 전담팀을 투입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서비스 매출이 가능한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수 있도록 구현수단 개발, 검증 등 각 단계별 서비스 R&D를 지원한다.

이러한 서비스 R&D의 각 단계에 IP-R&D 전담팀의 다양한 전문인력이 함께 참여하므로, 특허분석 및 사용자분석을 바탕으로 기존 특허를 회피하면서 고객 요구를 반영한 새로운 서비스 개념과 아이디어를 도출하는 것은 물론, 이를 비즈니스 방법 특허 및 UX/UI 특허디자인으로 확보하기 위한 전략까지 제시하게 된다.

 

이번 제품서비스기술개발 공동사업의 지원분야는 4차 산업혁명 기술(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스마트 금융, 미디어, 레저, 전문기술 등 5개 분야이다.

신청 자격에 따른 지원 가능 유형(3가지)을 보면, 제품을 생산하는 벤처기업 또는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은 제품서비스화유형, 서비스업 영위 기업은 신규서비스창출유형, 복수 사업장을 보유하거나 기업 컨소시엄의 경우 업종공통서비스유형으로 각각 신청할 수 있다.

신청기간은 오는 48일까지로, 신청절차는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www.smtech.go.kr)이나 한국특허전략개발원(www.kista.re.kr)에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