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은 금년 1분기 29천억 원의 정책자금 신청을 받아 19천억 원 지원결정하고, 이중 15천억 원을 대출해 올해 1분기 정책자금 집행 계획인 34.9%보다 7.6%p 초과 집행했다고 밝혔다.

 

전년 정책자금 집행과 비교해 볼 때, 신청률은 0.5%p, 지원결정은 4.8%p, 집행은 4.5%p 증가한 수치다.

이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 보호무역주의,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의 요인으로 중소벤처기업의 정책자금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전체 정책자금 중 업력 7년 이상 중소벤처기업이 설비를 도입할 때 지원하는 신성장기반자금이 예산대비 61.1%로 가장 높은 집행률을 보였다.

아울러 올해 업력 7년 미만의 고용우수 중소벤처기업을 우대지원하기 위해 신설된 일자리창출촉진자금 역시 871개사에 1,830억 원을 지원해 61%로 높은 집행률을 보였다.

 

조선, 자동차 산업 불황으로 지역 경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시, 통영시, 거제시, 목포시 등 9개 지역의 중소벤처기업에 대해서는 지원 조건을 완화하고, 규모를 확대해 전년 218억 원 대비 254억 원 상승한 472억 원을 집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