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가 중소·벤처, 소상공인, 자영업 육성 정책 총괄부처로서 부 승격 이후 정부 내 정책 컨트롤타워로서 역할 강화를 위해 범 부처 총괄기구인 중소기업정책심의회를 출범시켰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19.4,25() 중기중앙회에서 14개 부처 차관(), 중소기업 분야별 대표 협·단체장, 연구기관장 및 전문가 등 위촉직 위원 14명이 참석한 가운데 '19년도 중소기업 육성시책, 중소기업 지원사업 효율화 방안, 심의회 운영계획 등 주요 정책을 심의하였다.

 

이어진 안건 토론에서는, “중소기업 지원사업 효율화 방안‘18. 6중소기업기본법개정에 따라 각 부처의 중소기업 지원사업 성과평가 및 신설·변경 사전협의제 도입이 주요내용으로 중기부 승격 이후 최초로 모든 부처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제도인 만큼 부처 간 T/F 및 실무조정회의를 통해 긴밀하게 협조하여 제도 취지에 맞게 실행하고 발전시켜 나아가기로 하였다.

 

또한, “중소·벤처기업 수출·해외진출지원 대책에 대해서는 지자체, 수출유관기관과의 협업, R&D수출금융 등의 정책 간 연계를 통한 수출중소기업 집중지원, 스타트업 글로벌진출 지원강화와 한류 활용 판로확대 등에 대해 집중 논의하였고,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개선방향을 마련하기로 하였다.

 

마지막으로, 지난 3월말 중기부를 포함하여 23개 부처에서 스마트 제조혁신, 2벤처 붐 가속화, 소상공인·자영업 혁신지원, 상생협력 등을 주요내용으로 수립한 '2019년도 중소기업 육성시책을 보고하였으며, 각 부처에서는 계획을 차질없이 실행해 나가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