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지난 614일부터 21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197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7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가 전월대비 4.0p 하락하였고 전년동월대비 7.1p 하락한 82.0으로 조사되었다.

이는 제조업에서는 5월 상반기 정점 이후 투자의욕 감소, 내수부진 등으로 추가하락이 이어지고, 건설업의 향후 경기전망이 불투명한 가운데 서비스업의 경영곤란과 계절적 소강국면이 중첩되면서 비제조업 전체로 당분간 하락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제조업 및 비제조업> 제조업의 20197월 경기전망은 전월보다 3.2p 하락, 전년동월대비 4.0p 하락한 83.9이며, 비제조업은 전월보다 4.5p 하락, 전년동월대비 9.0p 하락한 80.9로 조사되었다.

 

 <업종별 분석> 제조업에서는 섬유제품’(74.979.1), ‘음료’(109.4112.7) 6개 업종이 전월대비 상승한 반면 ‘1차 금속’(90.178.1), ‘가죽가방및신발’(80.772.2), ‘의료용물질및의약품’(96.488.1) 16개 업종에서 하락하였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92.287.1)이 건설경기 회복에 대한 불안감으로 4개월 연속상승을 멈추고 하락한데 이어, 서비스업(84.079.7)에서는 출판,영상,방송통신및정보서비스업’(97.690.8), ‘수리및기타개인서비스업’(82.475.7), ‘숙박및음식점업’(80.675.4) 12개 전 업종에서 경기부진과 계절적 요인 등으로 하락하였다.

 

 <항목별(전산업) 분석> 수출전망(87.389.3)을 제외하고 내수판매전망(85.181.8), 영업이익전망(82.779.5), 자금사정전망(80.678.1)이 하락하고, 역계열인 고용수준(97.298.5) 역시 나빠지는 등 전체적으로 전월대비 악화되었다.

전년동월과 비교해도 모든 항목이 악화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최근 3년간 동월 SBHI 평균치와 비교> 20197월의 SBHI와 최근 3년간 동월 항목별 SBHI 평균치와 비교해보면 제조업에서 경기전반, 생산, 내수판매, 수출, 영업이익 전망은 물론 역계열인 설비·재고·고용 전망이 모두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애로> 20196월의 중소기업의 경영애로(복수응답) 응답을 살펴보면 내수부진’(62.1%)인건비 상승’(54.3%), ‘업체간 과당경쟁’(42.0%)이 많았고 이어, 경기부진의 영향으로 판매대금 회수지연’(23.6%)원자재 가격상승’(19.7%)을 제치고 순위를 바꿨다.

 

 <전년동기 비교> 20191~6월의 중소기업의 경영애로(복수응답)와 전년 같은 기간인 20181~6월의 응답(평균)을 비교해본 결과 내수부진’(54.8%61.5%). ‘인건비 상승’(57.2%58.6%), ‘업체간 과당경쟁’(39.3%40.2%), ‘판매대금 회수지연‘(17.8%20.7%) 등은 증가하였으나, ‘원자재 가격상승’(25.1%22.0%), ‘인력확보곤란’(21.3%18.0%) 등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가동률> 20195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 : 보유 생산설비의 월간 생산능력대비 해당 월의 평균 생산비율은 전월보다 0.1%p 상승하고 전년동월보다 0.6%p 상승한 74.0%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