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회장 정성인)18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벤처투자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벤처 투자액은 18,996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반기 투자액 16,327억원에 비해 16.3% 증가한 규모로 ‘18년 상반기 사상 최고치를 넘어, ‘19년도 다시 최고치를 경신하였다.

 

 또한, 지난해 전체 투자액 34,249억원의 절반(55.5%)을 이미 넘었으며, 현재 상승세를 감안할 때 ‘19년 전체 투자액은 4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성과는 ‘17년 문재인정부 출범 후 실시한 추경에서 모태펀드 재원투입을 8천억원으로 늘려 벤처투자환경이 개선된 효과가 가시화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창투사 설립자본금을 50억원에서 20억원으로 완화(‘17.10)하고, 벤처캐피탈에 대한 지속적인 세제혜택 등으로 민간의 펀드 참여가 증가하면서 투자증가에 한몫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또한, 벤처투자시장이 성숙되면서 비상장기업 중 기업가치가 10억달러 이상인 유니콘기업의 수가 ‘1863개에서 불과 1년 만에 3배인 9개사로 대폭 증가했다.

이로써, 세계 유니콘기업 순위에서 독일과 공동 5위를 기록하였다.

 

 특히, 유니콘 기업 9개사 중 7개사는 모태펀드가 출자한 벤처펀드(모태자펀드)의 투자를 받아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