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과 함께 기술력과 성장역량을 갖춘 우수 소공인을 명문소공인으로 선정해 롤모델로 육성한다고 22일 밝혔다.

 

 맞춤형 지원을 통해 혁신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소공인 생태계의 혁신성장을 이끌어 나가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장인정신을 갖고 한 분야에서 지속가능 경영을 하고 있는 업력 15년 이상의 소공인 중에서 경영환경 및 성장역량 등을 종합평가하여 올해 100개를 선정하고, 내년에 200개를 추가 선정 등 연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선정된 명문소공인에게 주어지는 구체적인 혜택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생산설비 교체나 자동화 설비 도입 등을 위해 소공인특화자금을 활용하는 경우 융자금리를 우대(0.4%p 인하)하고, 성장촉진자금 지원 대상에도 포함한다.

둘째, 국내외 전시회 참가, 온라인 몰 입점 및 기술개발에 필요한 인건비, 외부전문가 활용 등을 지원하는 판로개척 및 기술개발지원 사업(20124억원) 선정 시 가점을 부여한다.

셋째, 매년 시행하는 모범소상공인 정부포상 대상자 선발 시 가점을 부여하여 우대한다.

넷째, 홍보영상 제작송출을 지원하고 인증현판 제공 및 교육워크숍의 강사로 활용하여 사회적 인식을 제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