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요]

 

본 보고서는 동남아시아 스타트업의 최근 트렌드와 주목해야 할 움직임을 정리하고 있음

 

[주요 내용]

 

동남아시아는 2010년대 초반부터 스타트업이 활발하게 설립됐으며, 급증하는 VC의 투자자금은 이 지역의 스타트업 열기를 보여주는 지표라고 할 수 있음

o 동남아시아 스타트업에 대한 VC의 투자액은 2012년에는 3억 달러로 일본의 절반 이하였지만 2018년에는 109억 달러까지 확대되면서 일본의 9배에 이름

- 단 세계 VC투자액에서 동남아가 차지하는 비율은 3.9%에 불과해(2018YoStartup Team) 미국(38.6%), 중국(27.0%)과는 아직 상당한 거리가 있음



o 동남아시아 전역에서 스타트업 설립이 활발하지만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싱가포르로, 양호한 사업 환경과 정부 지원책이 배경임

-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실제 업무는 다른 나라에서 하거나 싱가포르를 거점으로 여러 국가에서 사업을 하는 스타트업이 많음

o 싱가포르 다음으로 스타트업이 많은 인도네시아는 25,000명의 큰 시장규모가 스타트업에게 가장 큰 매력이 되고 있음

- 더불어 교통, 전력, 금융 등 여러 분야에 과제가 많다는 점이 역으로 비즈니스 기회를 초래하고 스타트업 설립 기운을 고조시키고 있음

o 20143개였던 동남아시아의 유니콘은 20197월 기준 8개로 증가했으며 본사 소재국별로 보면 인도네시아가 5, 싱가포르가 2, 필리핀 1곳임

o 전 세계에 300개 이상의 유니콘이 존재한다는 점에서 8개인 동남아시아의 유니콘은 수는 적지만 Grab()은 추정 평가액 143억 달러로 세계 10, Go-Jek()100억 달러로 17위 등 높은 존재감을 가진 스타트업도 등장하고 있음

 

최근 동남아시아의 유니콘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이유는 수가 증가하고 있고, 그 중 일부가 이미 동남아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엄청난 영향력을 갖는다는 점 외에 3가지 이유가 있는데 첫째는 유니콘에 대한 투자자금 집중

o ‘유니콘에 대한 투자자금 집중은 동남아 유니콘도 다른 지역처럼 수익 확보보다 성장을 우선하기 때문에 외부에서 적극적으로 자금을 조달하고, 투자자들도 장래성을 기대하며 자금을 유니콘에 집중시키고 있음

o 20162018년 스타트업의 규모별 자금조달액을 보면 전체의 약 70%를 유니콘이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Grab, Go-Jek, Tokopedia 3에 집중되고 있음



o 이처럼 유니콘이 동남아 스타트업의 자금조달액을 크게 늘리고 있지만 유니콘 외에 1,0001억 달러, 110억 달러 규모 스타트업의 자금 조달액도 착실하게 증가하고 있음

- 한편 유니콘을 제외하더라도 지난 3년간 동남아시아 스타트업의 자금 조달액은 일본을 크게 상회했음

 

동남아시아 유니콘이 주목받는 두 번째 이유는 유니콘이 되는데 걸리는 시간의 단기화, 투자자금의 대량유입으로 유망 스타트업의 성장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이 그 요인으로 보임

o 싱가포르와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온라인 게임업체 Razer()는 설립 후 유니콘이 되는데 9, Tokopedia()Trax Technology Solutions() 역시 9년이 걸림

o 반면 Grab()2012년 설립 후 2014년 유니콘이 됐고 Revolution Precrafted()OVO()도 설립 후 불과 2년 만에 유니콘으로 성장함

 

세 번째 이유는 유니콘이 다른 스타트업을 적극 매수한다는 점으로, 이 역시 비교적 쉽게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는 점이 그 배경이라고 할 수 있음

o 동남아 유니콘 중에서 특히 매수 안건이 많은 Go-Jek()2016년 이후 10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인수했는데 매수 목적은 2가지로 구분할 수 있음

- 첫째는 하나의 플랫폼에서 모든 생활을 가능하게 하는 소위 슈퍼앱 구축이며 둘째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확보임

o 디지털 기술을 구사하는 Go-Jek()과 같은 스타트업에게 우수한 인재 확보는 사활이 걸린 문제임

- 때문에 엔지니어 인재가 풍부한 인도에 R&D센터를 설립해 현지 인력을 채용하는 동시에 인도 스타트업을 인수하고 그곳에 근무하는 엔지니어를 통째로 확보하는 인재전략을 채용하고 있음

 

동남아시아에서 스타트업이 활발하게 설립되고 있는 가운데 점차 스타트업의 저변이 확대되고 있으며 이는 주로 사업영역과 경영방법 2가지 분야가 현저함

o (사업영역의 저변확대) 동남아시아 스타트업의 사업영역은 설립이 활발했던 초기에는 B2C가 중심이었지만 최근에는 B2B도 두드러지게 증가하고 있음

- 창업자는 대부분 스타트업 설립이 처음이고 자신이 느낀 일상생활의 불편이나 문제점 해결을 사업화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후에는 창업자가 B2C사업을 운영하면서 느낀 사업상의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B2B사업에 도전함

o 동남아시아에서도 연쇄 창업가(Serial Entrepreneur)나 스타트업을 나와서 새롭게 스타트업을 설립하는 이들이 증가하는 것이 B2B사업의 증가로 이어짐

- 전자상거래 분야가 대표적으로, 인터넷 보급과 함께 일단 B2C로 전자상거래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 다수 생겼지만 동남아시아 대부분의 국가가 물류가 제대로 정비되지 않은 탓에 다음 단계로 물류 스타트업이 잇따라 탄생했음

o 또한 전자상거래 보급과 함께 중소 판매업자를 대상으로 전자상거래 출점을 지원하는 스타트업도 등장하고 있음

-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Zilingo()는 당초 패션으로 특화한 B2C 마켓플레이스 운영을 위해 설립됐지만 그 곳에 출점하는 중소기업이나 개인사업주들이 전자상거래에 필요한 경영자원이나 노하우가 부족하다는 점을 주목했음

- 이후 이들에게 재고관리시스템, 월경(越境)대응 물류시스템, 매출분석, 기술지원 등을 무료로 제공하는 한편 이들이 상품을 매입할 수 있는 B2B 마켓플레이스를 병행해 운영하고 있음

 

(경영방법의 저변확대) 동남아시아의 스타트업은 선진국에서 성공한 사업이나 비즈니스 모델을 이식하는 소위 타임머신형이 많지만, 최근에는 시차를 느낄 수 없는 사업을 전개하는 실시간형 스타트업도 등장하고 있음

o 실시간형 스타트업은 싱가포르를 중심으로 잇따라 등장하고 있는데, 이는 전자상거래 배차서비스 등 선진국의 성공모델 이식이 일단락 된 것과 더불어 동남아시아의 스타트업 환경이 그만큼 성숙했기 때문으로 볼 수 있음

- 싱가포르 Electrify Asai()BlockPunk()가 활용하는 블록체인 기술은 현재 전세계적으로 개발 작업이 한창임

o 최근에는 스타트업이 설립 후 빠르게 진화하며 세계적인 최첨단 기업이 되는 경우도 있음

- Grab이나 Go-Jek은 우버의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한 타임머신형으로 시작했지만 앱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의 라인업을 늘려가며 지금은 슈퍼앱 제공이란 관점에서 보면 세계 최첨단을 달리고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