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은 한국벤처투자(대표이사 이영민, 이하 KVIC)의 창업지원사업 연계투자를 통해 현재까지 청년창업사관학교 졸업기업 120개사가 89.9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830() 밝혔다.

 

 중진공과 한국벤처투자는 지난 6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민간 벤처 투자시장 활성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기존 투자유치 이력이 없는 유망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하는 창업지원사업 연계투자에 적극 협력하기로 하고, 중진공 청년창업사관학교를 졸업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이어오고 있다.

 

 중진공이 청년창업사관학교 졸업기업 중 성장가능성이 우수한 스타트업을 선정해 추천하면, KVIC에서 중진공이 지원한 사업화 자금과 매칭해 최대 1억 원까지 보통주 신주 투자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지금까지 중진공의 추천을 받은 144개의 유망 졸업기업을 대상으로 기술력과 사업성 검토를 통해 120개 사에 89.9억 원의 투자를 승인했으며 올해 말까지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